동래는 삼한시대 변한독로국의 유지이며, 한때 거칠산국의 치소로서 신라에 병합되면서 거칠산군으로 되었다가 신라 경덕왕 16년(757) 지방행정제도를 개편할 때 동래군으로 개칭되었다. 동래란 명칭은 동쪽의 내산을 말하는 것으로 이는 신선이 산다는 봉래산에서 유래되었다.

동래군의 치소는 원래 수영 부근이었으나, 고려말 잦은 왜구의 침략으로 현재의 위치(수안동 일대)로 옮겨졌다.
고려 현종 9년(1018) 울주 동래현으로 되었으나, 조선 태조 6년(1397) 동래진이 설치되었으며, 명종 2년(1547) 국방과 대일외교의 중요성을 인정받아 도호부로 승격되어 당상관인 정3품 문관이 목민관으로 부임하였다. 그 뒤 임진왜란 최초의 패전지라는 이유로 일시 현으로 격하되었다가 선조 32년(1399) 다시 도호부로 승격되었다.

일제강점기인 1914년 종래의 동래부는 부산부와 분리되어 부산부에 속하지 않는 지역과 기장군 일대를 관할구역으로 하는 동래군으로 되었다가 1942년 부산부에 편입되어 현재의 동래, 연제, 금정구 일대를 관할하는 동래출장소로 개편되었다. 1915년 당시에 동래역과 부산진역 사이에 전차가 다니기 시작하였으며, 1916년에는 동명학교가 사립 동래고등보통학교로 이름을 바꾸어 지금의 동래고등학교 기틀을 마련하였다.

1949년 시 제도가 생기면서 부산부 동래출장소는 부산시 동래출장소로 되었으며, 1956년에는 대신동에 있던 부산대학교가 지금의 위치(금정구 장전동)로 옮겨왔다. 1957년 구제의 실시로 동래출장소에서 동래구로 직제를 개편하여 1988년 구 자치제가 실시되기까지 많은 변화와 발전을 거듭해 왔다. 또한 1980년 구역을 분할하여 해운대구로 나누었고, 직할시가 부산광역시로 바뀌면서 부산광역시 동래구가 되었으며, 같은 해 3월에는 연제구가 분구되어 13개동을 연제구로 이전하였다.

1991년 동래구의회 개원과 1995년 7월 민선자치시대를 맞이하였고, 2002년 7월부터 민선 제3기가 출범하여 동래구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현재, 행정구역은 수민동, 복산동, 명륜동 등 14개동을 관할하고, 면적은 16.64㎢이다.

-출처 : 동래구청 홈페이지
47746 부산시 동래구 문화로 80 TEL : 051-555-1441,555-2977 FAX : 051-550-6639
COPYRIGHT2006.DONGNAE CULTURE CENTER ALL RIGHTS RESERVED